Soutenez Gabon 2019 !

안녕 친구! 가봉 2019는 이미 잘 발사되었습니다! 우리 모두를 가져 주셔서 감사합니다 모든 소셜 네트워크, Facebook 및 CredoFunding

fr에서 지원됩니다 프랑스 3, RCF, Christian Family, Aleteia 및 기타 모든 사람들에게 감사드립니다 우리를 잘 전달한 페이지 가봉 2019 프로젝트는 아프리카 학교 : Saint Francis de Sales School, 재단에 있으며 모든 학생들을 수용 할 곳이 없습니다 여러분의 도움으로 7 월에 학교를 확장 할 수 있습니다

그래서 구체적으로, 우리는 이미 10 %를 올렸습니다 우리가 떠나야하는 것은 최소한 30 % 또는 15,000 유로에 도달해야합니다 그러나 전체를 만들기 위해서는 우리가 100 % 필요로하는 건물의 그러나 곧 크리스마스입니다! 전통적으로 크리스마스에서는 모두가 선물을받습니다 여러분 각자 10 유로 줄, 그건 약 30 벽돌이야, 우리는 이미 좋은 진전을 이룰 수 있습니다 우리 친구들을위한 위대한 선물이 될 것입니다

또한 아름다운 학교를 가질 권리가 있습니다

쌍용 2019 티볼리, G4 렉스턴 시승기 #1

쌍용 2019 티볼리, G4 렉스턴 시승기 #1 쌍용차에 있어서 티볼리와 G4 렉스턴은 큰 의미를 갖고 있다 그래서 출시 이후에도 크게 알리지는 않았지만 조금씩 상품성을 개선해 가며 신선함을 유지해 나가고 있다

코란도는 이제 신형 모델을 준비하고 있기에 잠시 소강상태에 돌입하고 있지만, 티볼리와 G4 렉스턴은 앞으로도 갈 길이 꽤 멀리 있기 때문이다 안정기로 접어든 지 얼마 안 되는 쌍용차로써는 앞으로도 티볼리와 G4 렉스턴이 인기를 지속해야 한다는 사명감을 안고 있다   쉽지는 않은 길이다 전 세계에서 내연기관에 대한 환경규제가 강화되고 있으며, 유럽에 이어 국내에서도 유로 6보다 더 강화된 배출규제인 유로 6C가 도입된다 측정방식 역시 실 도로주행에 더 가까운 강화된 측정방식인 WLTP가 도입된다

그리고 내년 가을부터는 더 강화된 기준인 유로 6D Temp가 도입될 것이다 디젤 엔진을 주로 도입하고 있는 쌍용차로써는 여기에 대응해야만 한다   티볼리는 조금 더 힘든 상황에 놓여있다 티볼리가 출시되었던 2015년만 해도 국내 소형 SUV 시장에서 경쟁 모델은 3개에 불과했다 그러나 3년이 흐른 현재, 국내에서도 6개의 모델과 경쟁을 벌여야 한다

경쟁 모델들은 가격과 실용성을 앞세우거나, 혹은 다른 것을 앞세워 티볼리의 위상을 위협 중이다 그래서 한 때 전체 소형 SUV 판매량의 50%가 넘었던 티볼리는 올해에는 29%만을 차지하고 있다   티볼리와 G4 렉스턴이 2019년형으로 등장한 배경에는 이러한 여러 가지 요인들이 얽혀 있다 이 시점에서 쌍용차에게 있어 반가운 소식은 국내에서 SUV 시장이 지속적으로 성장하고 있다는 것 그리고 G4 렉스턴이 포진한 대형 SUV 시장과 티볼리가 포진한 소형 SUV 시장이 앞으로도 성장이 예상된다는 것이다 시장 자체가 성장하면 그만큼 더 판매를 올릴 수 있기 때문이다

  또 다른 반가운 소식도 있다 티볼리는 물론 G4 렉스턴에서도 2~30대 고객의 선택이 늘고 있다는 것이다 본래 G4 렉스턴의 연령층이 상당히 높다는 점을 고려하면 전체 고객 중 젊은 고객이 24%를 차지한다는 점은 상당히 고무적이다 티볼리는 본래부터 젊은 고객이 많았지만, 그 고객들 중 64%가 여성 고객들이라는 점에서 희망이 살아 있다 실질적인 차량 선택에서 여성의 의견 그리고 지불 허가가 차지하는 비중이 정말 크기 때문이다

  2019년형 티볼리와 G4 렉스턴은 어떤 감각을 갖고 있을까? 두 모델 모두 일전에 시승을 진행한 모델들이기에, 이번에는 변화를 부여한 곳 위주로 그리고 승차감과 주행 감각을 중시하여 간단하게 변화를 보고자 한다 주어진 시간은 길지 않지만, 충분히 살펴볼 차례이다 어느 새 바깥에는 티볼리와 G4 렉스턴들이 도열해 있다   티볼리, 젊음을 강조하다 티볼리는 페이스리프트 모델부터 ‘기어 에디션’을 선보이며 색상과 데칼 조합 등을 통해 운전자만이 가질 수 있는 개성 있는 티볼리를 강조하고 있다

무채색이 인기인 국내 시장에서 과감하게 유채색을 도입하고 있는데, 그 선택 비율도 상당히 높다고 한다 이번에 2019년형을 공개하며 그런 형태를 한층 더 강조하고 있는데 보닛과 펜더, 도어에 가니쉬가 추가되어 포인트를 주고 있다 리어 범퍼 하단에도 크롬 가니쉬를 둘렀다 이번에 추가된 오렌지 펄과 실키 화이트 펄 색상 중 오렌지 펄의 선택 비율이 71%에 달한다

쌍용 2019 티볼리, G4 렉스턴 시승기 #2

쌍용 2019 티볼리, G4 렉스턴 시승기 #2 실내 디자인은 극적으로 변한 것은 없지만 센터페시아의 에어컨 조작 버튼이 좀 더 누르기 쉬운 형상으로 변해 편의성이 조금 더 높아졌다 그 동안 그대로 드러나 있던 변속 레버도 가죽 부츠를 감싸 단정하게 만들었다

기어 노브의 형태도 변했는데, 잡는 부분에 있어서는 손을 어떤 방식으로 놓느냐에 따라 호불호가 갈릴 것 같다 착좌감이 다소 단단한 형태의 가죽 시트 역시 그대로 유지되고 있다   파워트레인은 변하지 않았다 가솔린과 디젤 모델이 모두 공급되며, 시승차는 모두 디젤 모델로 제공되었다 전에 탑승했던 모델은 4륜 구동 버전이었는데, 이번에는 배정에 따라 전륜 구동 버전을 탑승했다

시트 포지션을 최대한 낮춰봐도 엉덩이의 높이는 물론 시선도 상당히 높은 위치에 있다 그래서 보닛 끝이 선명하게 보이고 끝부분의 위치도 짐작할 수 있다 그 외형만큼 ‘SUV를 SUV답게’ 제작한다는 쌍용차의 의지가 보이는 것 같다   이전에도 느꼈던 사항이지만, 디젤 엔진과 조합되는 아이신 6단 자동변속기는 조화를 위한 튜닝이 잘 이루어지지 않은 느낌이다 시내 주행 시 평범한 가속 상황이라면 큰 문제가 되지 않지만, 고속도로와 같은 곳에서 가속을 얻기 위해서는 각 단 간의 상당히 먼 기어비를 감수해야 하고 그만큼 가속도 느리다는 것이 바로 체감된다

기어 단수가 많고 적고의 문제는 아니라고 생각되는데, 이와 같은 조합을 보이는 다른 제조사의 모델은 그런 문제가 없기 때문이다   가속 페달에서도 밟는 감각이 제어되는 것 같다 간단하게는 2단으로 나누어진 가속 페달은 첫 번째 단까지는 쉽게 밟아지지만 킥다운을 위해 두 번째 단까지 밟아도 엔진에서 변속기로 그리고 바퀴로 힘이 잘 들어가지 않는다는 느낌이다 그래도 기어비가 긴 것을 디젤 엔진의 토크가 보완하고 있어, 스포츠 주행을 즐기지 않으며 평범한 이동을 위해 티볼리를 사용한다면 이 정도로 만족할 수 있을 것 같다   티볼리는 모든 것이 필요한 만큼만 있다

출력도 필요한 만큼만 있고, 차체 역시 필요한 만큼만 강하다 일전에 단단하다고 시승기를 쓴 적이 있는데, 당시에는 고속과 초고속 영역에 진입한 시간이 길지 않아서였던 것 같다 고속 영역까지는 무난히 진입하고 여기에서도 안정적인 자세를 보인다 그러나 고속 영역을 넘어서 초고속 영역으로 가려 하면, 그 때부터는 차체에서 발생하는 풍절음이 방해한다 풍절음이 세지는 않아 오디오는 들을 수 있다

  티볼리는 평범하게 운전할 때 눈이 즐거운 자동차다 그리고 소형 SUV에서 잘 선택할 수 없는 4륜 구동이 있어 운전할 때 좀 더 안정적인 감각을 느낄 수 있다는 것에 큰 가치를 둘 수 있다 티볼리에 경쾌한 가속을 바라기에는 무리가 있지만, 아마도 스티어링 휠을 잡는 대부분의 운전자들은 그런 가속보다는 편안함과 넓은 공간을 더 바랄 것이다 그리고 티볼리는 일상적인 주행 영역에서 그런 조건을 대부분 만족시킨다 티볼리는 버릴 것은 과감하게 버리고 선택과 집중을 하고 있다

그런 점은 2019년형에 들어서도 바뀌지 않았다   G4 렉스턴, 조용함과 안락함으로 무장하다

쌍용 2019 티볼리, G4 렉스턴 시승기 #3

쌍용 2019 티볼리, G4 렉스턴 시승기 #3 G4 렉스턴 역시 2019년형이 되면서 소소한 변화를 거쳤다 주로 편의 쪽에 초점을 맞추고 있는데, 운전석에 전동식 럼버서포트가 갖춰지고 조수석 위치를 운전석에서도 제어할 수 있는 ‘워크 인 디바이스’가 추가됐다

우드그레인이 새로워지고 기어 노브에도 G4 렉스턴 전용 엠블럼이 적용됐는데, 엠블럼 자체가 돌출되어 있어 기어를 잡을 때 손바닥에 조금씩 걸린다 자동변속기이기 때문에 기어 조작이 많지 않다는 것이 다행인 것 같다   G4 렉스턴의 강점은 자연스러운 주행 감각과 조용함 그리고 안락함이다 매끄러우면서도 자연스러운 가속이 이루어지는데 개발 시부터 메르세데스 벤츠에서 자사의 7단 자동변속기를 22L 디젤 엔진과 직접 매칭시켰다는 점이 상당히 크게 다가온다

쌍용 자체의 기술이 아니어서 실망할 수도 있겠지만, 기술의 교류가 적극적으로 이루어지는 현 시대에 있어서 현명한 선택을 했다고 이야기해야 할 것 같다 결과적으로는 성공적이다   시트 포지션은 정말 높다 시선을 옆으로 돌리니 25톤 트럭을 운전하던 어느 운전자와 마주보게 됐다

그래서 위에서 내려다본다는 감각이 강해 도로를 지배하고 있다는 느낌도 들지만, 그만큼 사각지대가 생기기도 한다 그 점은 ‘어라운드 뷰 모니터’가 커버하고 있어 주차나 저속 주행 시에는 상당히 편리하다 여기에 시트가 편안하고 주행 중 들려오는 소리가 거의 없다 심지어 풍절음조차도 거의 차단되어 있어 상당한 안락함을 제공한다   프레임 바디를 사용하고 있어서인지 고속 영역을 조금만 넘어가면 차체에서 불안함이 조금씩 느껴지기는 한다

그래도 과거와는 달리 ‘불안감으로 인해 가속 페달에서 자연스럽게 힘을 풀게 되는’ 정도는 아니다 이를 무시하고 달리자면 충분히 달릴 수 있고, 초고속 영역 이전까지는 들어갈 수 있기도 하다 단지 G4 렉스턴이 그렇게 달리기 위한 차는 아니라는 것을 인지는 해야 한다 대형 SUV를 운전하는 것이지 스포츠카를 운전하는 것은 아니기 때문이다   아쉬운 점은 아직 있긴 하다

출시 때부터 요구가 있었던 ‘고급 대형 SUV로 거듭나기 위한 대배기량 엔진’이 아직 준비되지 않았다 크기와 함께 실용성을 추구했다고도 할 수 있지만 아무래도 대배기량 엔진이 주는 넉넉한 출력과 토크 그리고 로망을 무시할 수 없기 때문이다 ‘대배기량 엔진이 있지만 필요에 의해 다른 엔진을 선택했다’와 ‘대배기량 엔진이 없어서 다른 엔진을 선택했다’는 전혀 다른 느낌을 운전자에게 주기 때문에 더욱 그렇다

2019 모하비 상품성 강화 G4 렉스턴 넘어서나?

2019 모하비 상품성 강화 G4 렉스턴 넘어서나? 기아 자동차를 대표하는 대형 SUV 모하비가 상품성을 강화한 2019 모델을 출시 했습니다 모하비는 출시 후 최근 몇 년까지 국내 시장을 독점하여 승승장구 했지만 쌍용 G4 렉스턴 출시와 함께 판매량이 급격히 떨어지고 있습니다

  모하비는 디자인 및 성능 등 매우 훌륭한 차량이지만 긴 시간 동안 커다란 변화가 없어서 소비자들의 불만도 쌓여있었고 경쟁 모델이 등장하면서 모하비는 급격히 하락세를 타고 있습니다   그래서 오늘은 2019 모하비 변경사항, 가격 및 G4 렉스턴과의 경쟁에 대해서 알아봤습니다 2019 모하비 변경사항 성능, 가격은? 현재 쌍용 G4 렉스턴과 기아 모하비 판매 실적을 비교해보자면 2016년 모하비 1만 442대, 렉스턴 W 3579대 판매로 3배 정도의 차이로 매년 모하비는 승자였습니다   2017년 완전 새롭게 변경된 G4 렉스턴이 출시되면서 상황은 달라지는데 각각 1만 5천대 가량 판매 했습니다

  2018년 1월부터 9월까지 판매량을 보시면 G4 렉스턴 1만 2415대, 모하비 6036대로 확실한 차이가 보입니다   G4 렉스턴의 성공 요인은 신선함, 모하비 대비 저렴한 가격 등으로 기본에 충실했다는 평가가 많습니다 그래서 이번 2019 모하비가 첫 반격을 시도하는 모델인데 과연 판도를 다시 뒤집을 수 있을지 변경사항을 살펴봤습니다 연식 변경된 모하비 무엇이 달라졌을까요?? 외관 디자인 달라진 부분이 없어 보입니다 외관 디자인은 물론 멋지고 안정적이지만 너무 오랫동안 변경되지 않아 소비자들은 새로운 모하비를 원하지만 기아에서는 아직 디자인 변경 계획이 없어 보여 이번에도 소비자들은 실망하고 있습니다

  신형 모하비 특징은 상품성 강화로 멀티미디어 기능 강화, 유로6 기준을 충족시키기 위환 강화입니다 인공지능 플랫폼을 활용한 `카카오 아이'는 서버형 음성인식 기술로 내비게이션 음성 검색 정확도를 향상시켜 편의성을 높였고 서라운드 뷰 모니터 시스템은 주행 중 후방 영상과 세차장 진입 유도선 등을 추가했습니다   또한 원격으로 시동, 차량 상태, 길안내 등을 조작할 수 있는 UVO 시스템 무상 사용기간을 2년에서 5년으로 변경했습니다 배기가스 배출 규제인 유로6 기준에 충족된 30리터 디젤 엔진을 탑재했습니다 최대출력 260마력, 최대토크 57

1km/l, 연비는 96~101km/l입니다   또한 기존에는 최상위 트림인 프레지던트에 기본 적용된 상시 4WD, 동승석 워크인&통풍시트 기능을 VIP 트림부터 기본 및 선택 사양으로 변경했습니다   2019 모하비 가격은 노블레스 4138만원, VIP 4432만원, 프레지던트 4805만원입니다

소비자들의 반응을 살펴보니 크게 달라진 부분이 없어 실망스럽다는 의견도 많았습니다   G4 렉스턴이 신차효과를 이용해 지속적으로 높은 판매량을 이어간다면 기아 모하비 또한 이 상황을 돌파하기 위해 새로운 변화가 필요한 시점이라고 생각합니다

2019 쌍용 G4 렉스턴 상품성 강화 가격표 공개

2019 쌍용 G4 렉스턴 상품성 강화 가격표 공개 쌍용자동차 프리미엄 대형 SUV G4 렉스턴 모델의 2019년형 출시로 많은 관심을 받고 있는데요 다양한 편의사양 강화와 럭셔리한 스타일을 적용해 출시한다고 밝혔습니다

  기존 국내 대형 SUV 시장은 기아 모하비가 독점하고 있었는데 쌍용의 과감하고 새로운 도전이 성공하면서 상황이 바뀌었는데요 대형 SUV 시장 동향과 2019 쌍용 G4 렉스턴 출시에 관하여 함께 알아보시죠 2019 G4 렉스턴 리뷰 한계를 뛰어넘다 G4 렉스턴은 지난 2017년 4월 25일 공식 출시 했는데 출시 전부터 폭발적인 관심으로 대박 예감을 했는데요 출시 후 5월에만 2703대를 판매해 구형 모델인 렉스턴W 보다 7배 이상 판매량이 늘어 대박을 예감했습니다   2017 총 판매량은 G4 렉스턴 15260대, 모하비 15205대로 4월 말 출시 했음에도 판매량을 앞도하였고 2018년 현재까지 G4 렉스턴 9848대, 모하비 5468대 판매로 4400대 앞서고 있습니다

16년 만에 풀체인지된 렉스턴은 대형 SUV 공략을 위해 `가성비'를 무기로 모하비보다 낮은 배기량을 선택하고 1세대보다 커진 차체를 선택했습니다   3000cc에 달하는 모하비에 비교하면 파워트레인은 분명 밀리지만 막상 주행해보면 생각보다 강력한 파워에 한번 놀라고 모하비 대비 700만원 가량 낮은 가격에 또 놀라게 됩니다   그동안 모하비를 견제할 정도의 라이벌이 출시되지 않아 모하비가 독점했지만 가성비를 노린 G4 렉스턴에게 완벽히 공략 당했고 판매량이 그 사실을 증명하고 있습니다  환경 규제와 판매량 등의 이유로 현대 디젤 모델 4종이 단종 되었는데 2019 G4 렉스턴는 선택적촉매완화장치(SCR)인 요소수를 적용해 배기가스 규제에서 자유로워 졌습니다

2019 연식 변경을 통해 새로워진 부분으로는 먼저 외관에서 국내 SUV 최초로 적용된 터치 센싱 도어핸들은 스마트키를 소지하고 도어핸들을 잡으면 잠금 해제, 레버를 당기면 도어가 열리는 스마트한 기술입니다   두 번째는 최상위 모델인 '헤리티지'의 전용 엠블럼으로 1열 우측 도어에 부착되어 최상위 트림만의 위엄을 나타냅니다   세 번째는 새롭게 디자인된 18인치 다이아몬드 커팅 휠 입니다 실내 또한 업그레이드 되었는데 위 사진은 최고급 사양인 헤리티지의 실내로 최고급 나파가죽 퀄팅 시트로 고급감을 더했습니다 추가 편의로는 운전자의 허리를 위한 전동식 요추받침대(4방향 조절), 동승석 워크인 디바이스, 2열 암레스트 업그레이드로 활용성이 높아졌습니다

  이 외에도 새롭게 디자인된 7단 자동변속기, 언더커버 범위 확대, 적재공간 배리어네트 추가, 통풍시트 성능 강화 등으로 디자인 및 상품성 강화 했습니다 2019 G4 렉스턴 가격표 각 트림마다 가격을 살펴보면 럭셔리 3448만원, 마제스티 4045만원, 헤리티지 4605만원 입니다   경쟁 차종인 기아 모하비 가격은 4035~4761만원으로 하위 트림에서 약 700만원, 최상위 트림에서 160만원 차이가 있습니다 G4 렉스턴의 스폐셜 모델인 `유라시아 에디션'은 3795만원 입니다   유라시아 전용 메쉬타입 라디에이터 그릴, 유라시아 에디션 엠블럼 등의 차별화가 있으며 기본 옵션 및 선택 옵션에서 기본 트림과 조금 상이하기 때문에 차량을 구입한다면 세세히 따져봐야 합니다

  가격표 및 옵션 자세한 사항은 가격표 첨부를 참고하시면 되겠습니다

쌍용차, ‘2019 G4 렉스턴’ 출시..3,448만 원 부터

쌍용차, ‘2019 G4 렉스턴’ 출시3,448만 원 부터 쌍용차의 플래그십 SUV 'G4 렉스턴'이 새로운 모습으로 등장했다  쌍용자동차는 23일, 스타일과 다양한 편의사양을 신규 적용해 상품성을 업그레이드한 플래그십 SUV '2019 G4 렉스턴'을 선보인다고 밝혔다 2019 G4 렉스턴은 배기가스를 대폭 저감하는 선택적촉매환원장치(SCR)를 적용해 내년 9월 시행되는 배기가스규제(유로6d)를 1년 미리 적용시킨 것이 가장 큰 특징 겉모습 차이는 기존과 큰 차이가 없다 18인치 다이아몬드 커팅 휠의 디자인을 변경했으며, 손을 터치하는 것만으로 도어를 열고 잠글 수 있는 터치센싱 도어가 추가된 정도가 눈에 띈다

 또한, 최상위 트림인 헤리티지 모델은 전용 엠블럼이 1열 우측 도어에 부착돼 고급감을 높였다  실내 일부에는 기능 향상과 함께 디자인 및 소재 변화를 통해 업그레이드가 이루어졌다  동승석 워크인 디바이스와 운전석 전동식 요추받침대(4방향)가 신규 적용돼 편의성이 향상됐고, 2열 암레스트에 수납공간과 스마트폰 거치가 가능한 컵홀더가 적용돼 활용성이 향상됐다 이 외에 나파가죽시트와 계기반, 문짝 안쪽에 적용된 퀼팅 패턴이 더욱 세련된 디자인으로 변경됐다

변속레버 역시 새로워졌다 기존보다 스포티한 디자인으로 업그레이드 하고 하단 마감재 역시 금속느낌으로 변경해 모던함을 더했다 실내 도어핸들과 송풍구 컬러는 고급스러운 느낌의 다크실버로 바뀌었다 이 밖에 차체 하부의 언더커버 범위 확대, 통풍시트 성능강과, 적재공간 그물 적용 등 보이지 않는 곳에도 상품성 보강 노력이 이뤄졌다 2019 G4 렉스턴의 판매가격은 개별소비세 인하 기준으로 럭셔리 3,448만원 마제스티 4,045만원 헤리티지 4,605만원이며, 스페셜 모델인 유라시아 에디션은 3,795만원이다

이미지:쌍용차

쌍용차, 상품성 높인 2019 G4 렉스턴 출시..가격은 3448만~4605만원

쌍용차, 상품성 높인 2019 G4 렉스턴 출시가격은 3448만~4605만원 [사진] 2019 G4 렉스턴 (트레일러) [데일리카 하영선 기자] 쌍용자동차(대표 최종식)는 럭셔리한 스타일과 다양한 편의사양을 신규 적용해 상품성을 더욱 높인 플래그십 SUV 2019 G4 렉스턴을 출시한다고 23일 밝혔다 [사진] 2019 G4 렉스턴 출시 직후 압도적인 스타일과 상품성을 선보이며 대형 SUV 시장을 석권해 낸 G4 렉스턴은 이번 2019 모델 출시를 통해 럭셔리한 이미지와 SUV를 뛰어 넘는 편의성으로 더 큰 만족감을 선사할 것이라고 쌍용차 측은 설명했다 [사진] 2019 G4 렉스턴

2019 G4 렉스턴은 배기가스를 대폭 저감하는 선택적촉매환원장치(SCR)를 적용해 오는 2019년 9월 시행되는 배기가스규제(유로6d)를 1년 앞서 만족시킴으로써 고객과 환경에 대한 책임을 다하고자 했다 [사진] 2019 G4 렉스턴 (워크인 디바이스) 외관에서는 18인치 다이아몬드커팅휠을 모던하고 스포티한 디자인으로 변경했으며, 국내 SUV 최초로 손을 터치하는 것만으로 도어를 열고 잠글 수 있는 터치센싱 도어를 적용했다 헤리티지(Heritage) 모델은 최상위 트림임을 나타내는 전용 엠블럼이 1열 우측 도어에 부착된다 [사진] 2019 G4 렉스턴 (아틀란틱블루)

실내 스타일은 기능 향상은 물론 다양한 부분의 디자인 및 소재 변화를 통해 업그레이드가 이루어졌다 동승석 워크인(walk-in) 디바이스와 운전석 전동식 요추받침대(4방향)가 신규 적용돼 편의성이 향상됐으며, 2열 암레스트에 트레이가 추가되고 스마트폰 거치가 가능한 컵홀더가 적용돼 활용성이 대폭 향상됐다 [사진] 2019 G4 렉스턴 (대시보드) 나파가죽시트와 인스트루먼트 패널, 도어트림에 적용된 퀼팅 패턴이 더욱 세련된 디자인으로 변경됐다 변속레버는 스포티한 디자인으로 업그레이드하고 플로어 커버도 메탈그레인으로 변경해 모던함을 더했다

실내 도어핸들과 에어벤트의 컬러는 고급스러운 느낌의 다크실버로 바뀌었다 [사진] 2019 G4 렉스턴 (그랜드화이트) 이 밖에 ▲언더커버 범위 확대 ▲강화된 성능의 통풍시트 ▲적재공간 배리어네트 추가 등 보이지 않는 부분까지 내실 있는 상품성 향상 노력이 이루어졌다 [사진] 2019 G4 렉스턴 (7단 자동변속기) 한편, 2019 G4 렉스턴의 판매가격은 트림별로 ▲럭셔리 3448만원 ▲마제스티 4,045만원 ▲헤리티지 4605만원이며, 스페셜 모델인 유라시아 에디션(Eurasia Edition)은 3795만원(개별소비세 인하 기준)이다

[사진] 2019 G4 렉스턴 (2열 암레스트)

쌍용차 2019 G4 렉스턴 출시, SCR 적용 편의성 강화

쌍용차 2019 G4 렉스턴 출시, SCR 적용 편의성 강화 쌍용자동차가 스타일과 다양한 편의사양을 신규 적용해 상품성을 업그레이드한 플래그십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 '2019 G4 렉스턴'을 선보인다 23일 쌍용차에 따르면 2019 G4 렉스턴은 배기가스를 대폭 저감하는 선택적촉매환원장치(SCR)를 적용해 오는 2019년 9월 시행되는 배기가스규제(유로6d)를 1년 앞서 만족시킴으로써 고객과 환경에 대한 책임을 다하고자 했다

외관에서는 18인치 다이아몬드커팅휠을 모던하고 스포티한 디자인으로 변경했으며, 국내 SUV 최초로 손을 터치하는 것만으로 도어를 열고 잠글 수 있는 터치센싱 도어를 적용했다 헤리티지(Heritage) 모델은 최상위 트림임을 나타내는 전용 엠블럼이 1열 우측 도어에 부착된다 실내는 기능 향상은 물론 다양한 부분의 디자인 및 소재 변화를 통해 업그레이드가 이루어졌다 동승석 워크인(walk-in) 디바이스와 운전석 전동식 요추받침대(4방향)가 신규 적용돼 편의성이 향상됐으며, 2열 암레스트에 트레이가 추가되고 스마트폰 거치가 가능한 컵홀더가 적용돼 활용성이 대폭 향상됐다 또한 나파가죽시트와 인스트루먼트 패널, 도어트림에 적용된 퀼팅 패턴이 더욱 세련된 디자인으로 변경됐다

변속레버는 스포티한 디자인으로 업그레이드하고 플로어 커버도 메탈그레인으로 변경해 모던함을 더했다 실내 도어핸들과 에어벤트의 컬러는 고급스러운 느낌의 다크실버로 변경됐다 이 밖에 신차에는 언더커버 범위 확대, 강화된 성능의 통풍시트, 적재공간 배리어네트 추가 등 보이지 않는 부분까지 내실 있는 상품성 향상 노력이 이루어졌다 새로운 2019 G4 렉스턴의 판매가격은 트림별로 럭셔리 3448만원, 마제스티 4045만원, 헤리티지 4605만원이며, 스페셜 모델인 유라시아 에디션(Eurasia Edition)은 3795만원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