쌍용 렉스턴 스포츠, 콜밴 용달차로도 각광[24/7 카]

쌍용 렉스턴 스포츠, 콜밴 용달차로도 각광 지난 달 플래그십 SUV G4 렉스턴의 뒤를 이어 출시한 쌍용차 렉스턴 스포츠가 인천국제공항을 오가는 화물용 콜밴 용달차로도 각광을 받고 있다 지난 달 9천건에 이르는 계약을 성사시킨 쌍용차 렉스턴 스포츠의 콜밴 영업차량들이 공항 주변과 도심 곳곳에는 렉스턴 스포츠 콜밴이 자주 출몰하고 있기 때문이다

서울 모처에서 인천 공항 콜밴 화물차 영업을 하는 김모씨를 만났다 김모씨는 쌍용차 렉스턴 스포츠가 기동성도 좋고 화물칸에 짐도 많이 실을 수 있어 만족한다고 밝혔다 그는 렉스턴 스포츠는 기사 제외하고 4명까지 탑승할 수 있을 뿐 아니라 짐칸에는 여행용 가방을 기내용은 4개, 이민가방은 최고 7개까지 넣을 수 있고, 골프백 4개와 여행용 가방 6개가 들어가 이전에 몰던 기아의 콜밴보다 만족스럽다고 설명했다 또 그는 전국에 약 600대 가량 콜밴화물차가 영업에 나서고 있는데 자신의 지인을 포함해 약 12명 정도가 렉스턴 스포츠로 교체했다고 설명했다 렉스턴 스포츠 등 5인승 픽업트럭(무쏘 스포츠, 액티언 스포츠, 코란도 스포츠, 렉스턴 스포츠 등) 은 지난 해 국토부로부터 대폐차(화물 영업용 차량을 폐차할 경우 영업용 차량 번호를 그대로 유지하고 차만 교체하는 것)를 허용 받았다

렉스턴 스포츠는 화물차로 분류되기 때문에 연간 세금도 3만원이 채 되지 않을 뿐 아니라 개별 용달 등 사업용 화물차로 등록(대폐차)할 수 있다 인천공항을 오가는 콜밴 사업자들이 바로 이 차의 가치를 알아본 것이다 더욱이 이번 2018 평창동계올림픽에 따른 특수도 함께 누릴 수 있다 한편, 쌍용차 홍보팀에 따르면 “소비자들이 사용을 결정하는 것이므로 콜밴 화물차라고 존중하지 않을 이유가 없다”고 밝혔다 렉스턴 스포츠는 ‘오픈형 SUV’를 표방하면서 소비자들로부터 레저용 SUV로 자리매김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