쌍용차 G4 렉스턴, 英서 ‘올해의 사륜구동 車’ 선정..경쟁력 ‘입증’

쌍용차 G4 렉스턴, 英서 ‘올해의 사륜구동 車’ 선정경쟁력 ‘입증’ 쌍용차 G4 렉스턴이 영국에서 ‘올해의 사륜구동 자동차’에 선정되며 경쟁력을 입증했다 22일 쌍용자동차에 따르면, 쌍용차 대형 프리미엄 SUV G4 렉스턴은 최근 영국 사륜구동 자동차 전문지 4X4(포바이포)가 주최하는 사륜구동 자동차 어워즈(4X4 Of The Year Awards)에서 ‘올해의 사륜구동 자동차(4X4 Of The Year 2018)’로 이름을 올렸다 4X4가 주최하는 사륜구동 자동차 어워즈는 매년 영국에서 출시된 사륜구동 승용차 및 SUV를 대상으로 크로스오버 웨건, 크로스오버, 소형 SUV, 중형 SUV, 대형 SUV, 고성능/럭셔리 SUV, 오프로더 등 7개 부문별 최우수 모델을 발표하고, 이들 중 올해의 사륜구동 모델을 선정한다 G4 렉스턴은 랜드로버 디스커버리, 레인지 로버, 지프 레니게이드, 지프 랭글러, 스코다 코디악 등을 제치고 대상격인 ‘올해의 사륜구동 자동차’에 선정됐다 대상을 거머쥔 G4 렉스턴은 2월호 발행판 커버를 장식할 예정이다

올해에는 총 90대의 차량들이 평가대상에 오른 가운데, G4 렉스턴은 본상 7개 부문 중 ‘오프로더 부문’과 특별상 3개 부문 중 가격 대비 최고의 성능을 갖춘 차량에게 수여되는 ‘최고 가치상(Best Value)’을 수상했으며,‘올해의 사륜구동 자동차’에도 이름을 올리면서 경쟁력을 입증했다 4X4는 “한국에서 온 이 새로운 모델의 모든 면에 놀라지 않을 수 없다”며 “3관왕을 차지할 수 밖에 없는 모델”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G4 렉스턴은 인테리어, 워런티, 실용성, 편안함 등 모든 면에서 만능 플레이어”라며 “렉스턴은 사륜구동 시장에 새롭게 등장한 매우 훌륭한 선택지”라고 평가했다 최종식 쌍용자동차 대표는 “전통과 실용을 중시하는 영국에서 최고의 크로스오버 및 토우카(Towcar)로 인정받고 있는 코란도 C에 이어 지난해 9월 현지시장에 출시된 G4 렉스턴이 단 기간 내 뛰어난 능력과 명성을 인정 받아 매우 기쁘다”며 “앞으로도 SUV 라인업을 강화하고 글로벌 판매물량 확대 및 브랜드 인지도 제고를 위해 다방면으로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