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대팀 SPADE(스페이드)] 뮤지컬 명탐정 코난 '칠흑의 미스터리 트레인' _14회 코스피크(20190727)

미스터리 트레인? 벨트리 특급열차 말인가? 쉐리가 그런 눈에 띄는 열차를 탈 것 같진 않은데 말이야 그 열차는 전 좌석이 개인실이야

우리눈을 피해 도망치기에 딱 맞는 이동수단이지 그래 그나저나 너한테서 쉐리에 대한 얘기를 듣다니, 정말로 다행이군 동정심 때문에 딴 생각하는 게 아닌가 걱정했었거든 하, 날 뭘로 보는 거야 사냥을 끝내고, 다시 연락하지, 진

쉐리를 없애는 건 내가 아닌 버본일테니, 난 너와의 약속을 어긴 게 아니야 날 원망하지 마, 실버 불렛 그 아이만큼은, 이 세상에 존재하면 안돼 <SPADE, 12번째 무대> 명탐정 코난 – 칠흑의 미스터리 트레인 [M1

명탐정 코난] 난, 미란이네 일행과 함께 벨트리 특급 이벤트에 참가했다 미스터리 트레인 안에서 열리기로 예정된 추리 퀴즈는 어느 순간 실제의 살인 사건으로 바뀌어버렸다 한편, 조직의 검은 그림자는 점점 더 장미에게 접근하고 있다 수상한 인물과 기묘한 트릭 나아가는 열차 속으로 닥치는 운명! 몸은 작아졌어도 두뇌는 그대로

미궁을 모르는 명탐정 명탐정 코난! 진실은 언제나 하나! (기침) 감기 아직 안 나았어? 누가 옮긴 병균이 좀 끈질기네 그럼 집에서 쉬고 있지 그랬어 (노크) 어, 코난이잖아? 무슨일이야? 열차 안에서 살인 사건이 일어났어 아저씨를 데려와달라고 역장님이 부탁하셔서 어? 도난 사건이 아니고? 이번에 날아온 건 키드님의 도난 예고장이지 살인 예고장이 아닌데? 전혀 걱정할 것 없다

이 유명한 명탐정 유명한이 벨트리 특급 살인사건의 진실을 낱낱이 밝혀줄테니 너흰 여기서 쉬고 있어라 으하하하하 우리 처음 만나는 거지? 아…? 네가 그 홍장미라는 애구나? 너랑은 꼭 한번 직접 만나서 얘기를 해보고 싶었어 이 사람은…, 설마, 설마?! 장미를 부탁해 내가 다시 올 때까지 문 걸어 잠그고, 누가 찾아오더라도 절대로 열어주지 마 살인범이 열차 안에 있으니까

만약에, 만약에 정말 조직이 날 노리고 이 열차에 탄 거라고 하면 더이상 난 여기에 있어서는… (진동소리) 문자? 모르는 번호인데 …각오는 됐나? 베르무트! 장미야, 어디가? 화장실 감기약도 먹어야 해서 좀 걸릴 거야

같이 가자 그냥 내버려 둬 귀찮다고 싫어할 수도 있어 걱정돼서 장미가 객실로 오고나서부터 계속 내 옷을 잡고있었거든

뭔가 불안해 보이기도 했었고 아무래도 같이 가야겠어 [M2 걱정과 희생] [M2 걱정과 희생] 어? 장미야

어디있어? 어? 장미야 어디있어? 아포톡신 4869 엄마, 미안해요 나 알지 못했어요 이런 약 만들면 안됐었다는 걸

하지만 사람들을 지키기 위해서라도, 지금은 이 약에 의지할 수밖에 없어 역시 자매는 자매야 어떤 행동을 할지 알기 쉽거든 자, 그럼 나랑 같이 가도록 할까 지금은 안 돼! 이 모습으로 죽을 순 없어! 어이, 잠깐! 우리가 널 앞지른다면, 이제는 그 아이에게서 손을 떼겠다고 약속해

선생님, 안녕하세요 아니, 너는? 누구시죠? 유 탐정선생님의 제자인 안기준이라고 합니다 추리 이벤트를 기대하고 탄 열차였는데 진짜 살인사건이라니요 가만히 있을 수 없죠

저도 돕겠습니다 전 촬영한 거 보여주면서 탐문을 더 하고 올게요 그래, 부탁하마 당신, 누구야 (낮은 웃음소리) 누구냐고 묻고 있잖아! 넌 변함이 없구나

세라 상윤 오빠? 상윤 오빠, 정말 상윤 오빠 맞아? 어떻게 된 거야? 난 오빠가 죽었다고… (전기충격기 소리) 그 대답이 듣고 싶었어 (휴대폰 타자소리) (문자 전송음) 있잖아, 이러는 거 그만 하는 게 어때? 샤론 예상 밖이야 그 꼬맹이가 ‘우리’들과의 전쟁에 어머니인 널 끌어들일 줄이야

내가 하겠다고 나선거야 상대가 은막의 스타라면, 다음은 당연히 우리나라 최고의 배우였던 내가 등장할 차례지 그래? 복도에서 마주쳤을 때 네가 했던 그 말 무슨 뜻이야? 장미는 이제 이쪽 사람이라고 우린 우리의 방식으로 충분히 그 아이를 지킬 수 있으니까 너는 손 떼라는 이야기야

이거 한방 먹었네 (장전소리) 이하연 여기까지만 해 상관하지 말고 빠져 [M3 결착] 네 동료들, 모르고 있잖아

[M3 결착] 도일이랑 장미가 약을 먹고 [M3 결착] 어린아이가 됐다는 사실 조사 대상을 초등학생으로 좁히면 찾아내는 건 시간문제일 텐데 도일이가 전에 그랬거든, 샤론 네가 자기를 숨겨주는 이유가 따로 있을 것 같다고

상윤 오빠… 그런 말로 날 잡아두려 해도 소용없어 이 열차에 탄건 나 혼자만이 아니니까 생각해봐 쉐리가 조직의 사람들이 열차에 타고 있다는 걸 알고 있다면, 분명 그 아이는 스스로 약의 해독제를 먹고 원래의 모습으로 돌아오려 하겠지

만약에 우리한테 어린아이의 모습으로 살해되서 그 시신이 열차 안에서 발견된다면 꼬맹이 친구들이 울고 불고 난리가 날 테니까 너희는 그 아이가 약을 먹기 전에 찾아서 보호하고, 네가 그 아이의 원래 모습으로 변장하고 우리한테 살해당한 척 하면서 조직의 눈을 속이려고 했을 거야 안 그래? 근데 아무래도 너, 그 아이를 못 찾은 것 같은데? 하, 하지만 너도 아직 그 아이를 못 찾았잖아 No problem 그 아이를 찾아낼 방법이라면, 다 준비해 놨으니까

(기침 소리) 불, 불이야! 어서, 모두 대피하세요! (비상벨소리) 안내말씀 드립니다! 방금 8호차에서 화재가 발생했습니다! 모든 승객께서는 안전을 위해 앞 차량으로 대피해 주시기 바랍니다! 그 아이라면, 이 상황에서 어느쪽으로 도망갈것 같아? 역시, 헬 엔젤님의 따님이군요 많이 닮았네요 만나서 반갑습니다 ‘버본’ 이게 바로 제 코드네임이죠

들어본 적 없어요? 당신 가족들과는 전에 만난 적이 있었는데요 버본… 들어봤어 언니의 남자친구였던 라이와 라이벌 관계였다고 제 예상대로, 라이는 FBI 쪽 사람이었더군요

근데 전, 그 자가 조직을 배신하고 죽었다는 말을 믿을 수가 없어서요 그래서 한동안 관계자 주윌 어슬렁거리며 반응을 살폈습니다 덕분에 그 사람이 진짜로 죽었다는 사실을 알 수 있었죠 (장전 소리) 자, 그럼 양 손을 올리고 이동해 볼까요? 화물칸으로 가죠 역으로 열차가 들어오면, 플랫폼에 설치된 폭탄이 터지면서 다 산산조각날테지

형님, 베르무트와 버본은 어떻게 열차에서 탈출한답니까 폭탄 설치한 거, 두 사람도 알고있죠? 글쎄다 그건 내 알 바가 아니지 예? 베르무트는 알고 있는 것 아닙니까 남은 폭탄이 있으면 자기한테 달라고 하던데

뭐라고? 그 여자, 설마… 전 당신을 산 채로 잡아서 조직에 데려갈 거에요 열차 연결 부분을 파괴해서, 화물칸만 떼어낼 겁니다 열차가 멈추는 대로 내 동료가 와서 당신을 모실테니, 너무 걱정하지 말아요 아무래도, 당신 계획에 차질이 생긴 것 같은데? 이 화물칸, 폭탄으로 가득해

베르무트는 어떻게든 이 여자의 숨통을 끊을 생각이야 그 쪽에서 나오세요 저와 함께 가죠 미안하지만, 싫어 흠, 싫다면 강제로라도 데려갈 수 밖에요

베르무트? (폭발음) 이런! OK 이걸로 the end 안돼, 장미야… 장미야! 쉐리가, 죽었다고? 어 화물칸이랑 터지는 걸 버본이 봤대

그래서 열차가 가장 가까운 역에 정차했지 승객들 모두 참고인 조사를 받을 거라는데? 진, 너는 종착역에 있는 거지? 아쉬워 못 만나겠네 그래서 폭탄을 가져갔군 열차에서 폭발사고가 나면 열차 운행을 중지할 수밖에 없으니까

산산조각 나는 건 쉐리 하나로 충분하잖아 아, 완전 실망이야! 이게 뭐야, 키드님도 못 보고 그냥 가다니 조용히 좀 해 피곤했는지, 잠들었으니까 잠깐

그럼 버본 앞에서 폭발로 사망한 여자는? 설마…! 미안하게 됐어 큰일날 뻔 했더라? 미리 말을 했어야지! 그 무서운 인간들은 뭐야? 나 죽을 뻔 했다고 너니까 당연히 탈출 준비를 해뒀을 거라고 생각했지 암튼 이걸로 빚진 건 없던 걸로 하자 당연한 거 아니야? 내가 완전 손해 봤잖아

아, 핸드폰은 유 탐정 아저씨 사무소로 보내주면 돼 그럼 야야, 잠깐! 꼬맹이 녀석이! 이 빚은 갚게 만들겠어, 명탐정 [M4 사랑은 thrill, shock, suspense] 사랑은 thrill, shock, suspense 그 보이지 않는 힘 의지해서 닫혔던 마음을 활짝 열고서 강하게 강하게 내가 느낀 아픔의 감정을 너 역시 느낄 줄은 몰랐어 웃으며 곁에 있던 너니까 내가 알 수가 없었어 무얼 아파하고 두려워서 벌벌벌 떨었는지 몰랐었어 알지도 못한채로 얽혀만 가는 그 날의 진실들이 나는 너무도 두려웠어 This love is thrill, shock, suspense 망설임을 저 푸른 바람에 날려 버린대도 다 안을 수 없는 내 작은 가슴을 원망만 했었어 닫혔던 마음을 활짝 열고서 미래의 불안과 모든 망설임 다 안아도 힘이 되주는 네가 있어서 난 달려갈 수 있어 당신의 마음속, SPAD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