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롱버전 영상] 군대 다녀오면 절대 안하는 밀리터리 코스프레, '전 다녀와도 할 겁니다' : 밀리터리 코스프레 3인을 만나다(KOR sub)

그냥 평범한 코스어 코스프레 시작한 게 작년 1년 좀 안 됐어요 지금은 중학교 1학년이고 초등학교 1학년 때 코스프레라는 걸 처음 알고 그때부터 시작했습니다 (이렇게 모인지는 얼마나 됐어요?) 4월? 5월? 대충 5달 정도 됐네요 이쪽에 있다가 형이 어깨를 슥해줘 내가 셋,둘,하나 할 테니까 동시에 나가는 거야 사설 군사 업체, PMC 같은 느낌으로 그래서 통일된 군장이 아니라 고증은 하는 게 없고, 각자 알아서 자유롭게 장구류를 착용하는 걸 컨셉으로 하고 있습니다 다른 걸 가지고 있어서 보는 다양성도 있다고 보시면 되겠네요 만나서 폼 잡고 사진 찍거나 건물이나 구조물 옆에서 CQB라고 Close Quarter Battle 전술을 따라 하면서 영상을 찍어요 인질전 같은 느낌으로 생각하면 돼요 시가전이나 건물 내에서 좁은 공간 에서 전투를 벌이는 다른 코스어들하고 교류하면서 합동 촬영을 한다든가 하면서 놀고 있습니다 (이름 같은 건 없어요? 모임 이름?) 있긴 있었어요 GI 303

고스트 인더스트리 303 해병대들은 귀신을 잡는다고 하잖아요 하지만 저희는 귀신을 생산해서 돈을 벌겠다 뒤에 303은 한국에 707부대가 있으니까 저희는 반대로 303을 붙이자 그렇게 큰 의미를 없어요 운동도 되고 친구도 사귀면서 할 수 있었고요 총 들고 뛰어다니면 특수 부대원같고 제가 영화 속의 주인공이 된 기분이 들어요 간접 체험? 솔직히 저희가 몸이 택티컬 한 것도 아니고 단단한 것도 아니고 전쟁 나갈 것도 아니잖아요 하지만 저희는 그쪽을 좋아하고 그래서 대리 만족으로 시작한 게 총 들고 뛰어다니는 거고 코스프레다 그리고 저희 감성에는 매우 깐지 나 보이고 멋있어 보이다 보니까 '나도 멋있어 보이고 싶다'라는 본능이 저희를 이끈 것 같습니다 군인들이 멋있었고 저도 그것 때문에 꿈이 군인으로 바뀌었어요 지금도 군인이고요 (각자가 착용하고 있는 컨셉은 어떤 건지?) 제가 착용하고 있는 피복 같은 경우는 블랙 멀티 캠이라고 해서 멀티 캠 전투복 중 하나의 바리에이션인데 네이비 씰이나 다른 나라 특수 부대에서 많이 사용하는 피복류입니다 그리고 이 방탄복은 시라스라는 방탄복인데 인터넷을 찾아보시면 알 거예요 저도 잘 몰라서요 예뻐서 샀지? 예뻐서 샀지! 대만 특수부대를 따라 하려고 했거든요 마스크도 그렇고 착용하는 것도 똑같이 생겼고 멋있어서 샀는데요 레인보우 식스의 '비질'이라는 캐릭터로 인식되었더라고요 저는 코스프레 하다 보니까 일단 무장 자체는 경무장 스타일에 헬멧에 야투경을 달아서 야간에도 작업 가능하게 세팅했지만 더미라서 실제로는 큰 의미가 없습니다 이게 재미로 하는 건데 힘들기도 해요 행사가 끝나고 집에 가면 지쳐서 바로 쓰러질 때도 있고요 청소년이다 보니까 경제적 어려움 이 많죠 돈 그리고 친구하고 연인과의 관계도 안 좋아질 수 있겠죠 (이제 14살인데 친구, 연인의 관계를?) 친구들도 밀리터리를 어릴 때 한번 즘은 관심이 있었으니까 이해를 해주기는 한데 아직까지는 좀 그렇죠 어려운 부분은 돈도 있는데요 고증 맞추려면요 옛날 군복은 구하기가 어려워요 그런 건 돈보다는 구하기가 어렵죠 코스프레 다닐 때 짐을 들고 다니는 거

보시다시피 저희가 짐이 좀 많습니다 캐리어나 가방에 짐을 분할시켜서 들고 가는데 부피가 크고 무게가 무거워서 코스프레 시작한 게 작년 1년 좀 안 됐어요 특이하게 보고 따라 하지는 않았는데 하는 거 보니까 재미있어 보여서 하게 된 거였어요 꿈이 공수부대 가는 거여서 그것도 있었고요 (그 꿈을 결국 이루지 못했다?) 면제라서 조용히 해 일단 제가 밀리터리에 입문한 건 일곱 살 때 영화 블랙호크다운을 보게 되고 나서였고요 초등학교 4학년 때 처음 시작했는데 엄마 아빠가 PC방 가서 앉아 있는 것보다 오히려 이런 취미가 낮다 적당한 타협을 하면서 하고 있습니다 (장비나 옷 같은 건 어떻게 구해요?) 용돈을 꼬박꼬박 모아서 살 때도 있고 아니면 제가 있던 장비를 팔고 새로 바꾸는 일도 있고 지금 거의 다 팔고 이걸 맞춘 거라서 이걸 계속 우려먹고 있죠 2008년쯤에 트랜스포머를 처음 봤 을 때부터 시작됐었어요 그때 로봇에 관심을 가지지 않고 거기 나온 군인들에 관심을 가지면서 이후에 서바이벌 게임 동호회를 왔다 갔다 하면서 총도 모아보고 쏘다 보니까 '코스프레를 하자' 안녕~ 오지 마 안돼 핥으면 안 돼! 이 친구도 밀리터리에 관심이 많나 보네요 (나의 최애템?) 저는 이거 UMP 45요 제가 게임은 잘 안 하는데 배틀 그라운드는 하거든요 거기에 나오는 총이라고 할 수 있는데 얘는 마음에 들더라고요 파괴력은 엄청 약한데 작고 귀엽 게 생겨서 예쁘더라고요 제가 가지고 있는 총 중에 가장 비싼 총 M41 같은 AR15 계열의 소총이고요 크레인 스톡이라는 개머리판과 엘칸도트라는 중장거리용 스코프 같은 건데 이건 제가 따로 사서 단 거고요 이분한테 샀죠 엄청 싸게 팔았어요 로넥스 M4 로넥스 사에서 만든 M4인데 기본적으로 수직 손잡이랑 플래시 다음에 PEQ라고 표적지시기 역할을 하는 거예요 제가 원하는 레일이 달려서 덕지덕지 붙일 수 있는 총 중에서는 이게 제일 싸서

역시 싼 거죠 (이건 내가 진짜 가지고 싶다 하는 장비 있어요?) VFC 사의 HK416d GBB를 갖도 싶습니다 총인데 가스식으로 된 소총입니다 굉장히 비싸요 저 같은 경우에는 어제 막 배달 온 야투경을 달았는데 이게 더미거든요 이게 좀 더 좋아 보이고 비싼 게 있더라고요 모델명 PVS-14라는 미국에서 쓰는 야투경을 컨셉으로 하는 건데 너무 갖고 싶어요 LCT 사의 M60을 갖고 싶습니다 (코스프레 하려면 들고 다니는 게 힘들겠는데요) 저는 들고 다니는 건 상관없어요 더미탄도 같이 갖고 싶네요 (군대는 안 다녀오셨죠? 어느 부대로 가고 싶나?) 저는 옛날에는 707특임대하고 헌병 특임대를 가고 싶었는데 커서 보니까 패스해야겠고 저는 그냥 일반 대한민국 육군 부사관 으로 가서 아무 부대나 배치받았으면 합니다 저 같은 경우는 진로가 방위산업연구원이고 그중에서도 장갑차, 전차 말고 장갑차에 관심이 많이 가지다 보니까 기보사라고 하죠 기계 보병 사단 그쪽으로 가고 싶습니다 우리나라 가장 대표적인 기보사인 수기사

그쪽입니다 (여름에는 쉬어요? 7~8월은 정말 덥잖아요?) 저는 안 쉽니다 열정이라는 제 속에 들어 있는 더 뜨거운 걸 품고 어떻게든 버티고

(굉장히 오글거리는 멘트를 자연스럽게 잘하시는데) (이런 활동을 통해서 이루고 싶은 목표 같은 게 있나요?) 여기 세 명의 팀이 끝까지 우정 이 갔으면 좋겠네요 코스프레도 있지만 서로 안 떠나 고 같이 있으면 좋겠네요 제가 개인적으로 원하는 건 저희 가 활동하면서 사람들의 시선을 바꿔서 규제를 완화시키는 쪽으로 원하고 있습니다 규제가 너무 빡세죠 저희와 같은 컨셉의 사람들이 많이 모여서 시나리오를 짜서 한 편의 영화 같은 걸 찍어보고 싶습니다

트위치 스트리머 레바 마루에몽 몸매 탈모 군대 19 코스프레 마이 나이 성별 트젠 남자

트위치 스트리머 레바 마루에몽 몸매 탈모 군대 19 코스프레 마이 나이 성별 트젠 남자 최근들어 계속해서 핫해지는 트위치 스트리머 레바 마루에몽 몸매 19 급이 다른 몸으로 비키니가 필요없이 어떤 옷을 입어도 빛이나는 글래머입니다 마루에몽 탈모 성별 논란이 많았습니다

일딴 머리는 가발을 많이 써서 벗을 때 찍힌 모습이 숱이 많이 없어보여서 그랬습니다 하지만 이를 부인하고 절때 탈모는 아니라고 밝힙니다 레바 마루에몽 남자 트젠 워낙 목소리가 컬컬하고 남성같은 소리가 나올 때가 있습니다 특히 웃을 때 그런 소리를 잘 냅니다 그래서 마루에몽 군대 다녀오지 않았나 조심히 생각해보지만 전혀 그렇지 않습니다

여자니까 꼭 갔다올 필요가 없죠 레바 마루에몽 코스프레 마이 사진 정말 원더풀했죠 하지만 이 교양이 자세같은 남자를 꼬시는 방법이 더 핫한 것 같습니다 금발이 잘 어울립니다 마루에몽 나이 22살이라고 하는데 아직 젋고 어립니다

얼마나 더 방송을 할 지는 모르겠지만 아직 시간이 많이 있네요 계속해서 뜨고 있는 그녀 확실히 이빨보이는게 흠이긴 하지만 그것마저도 매력으로 바꿀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