저녁먹고 치우고 좀 쉬려고 앉았는데 이 선물이…

저녁먹고 치우고 좀 쉬려고 앉았는데 이 선물이라며 주고갔다 을 나보다 잘하는너 좋아하는 주며 라며 노래부르며가는 너 축축쳐지는 날이었는데 엄마가 아껴놨다가 잘마실께 을 처럼 만들어주는 연말이라 그런지 생각이 많아진다 그동안 내삶을 내육아를 돌아보고 되짚어보는 시간들이 조금씩 늘어난다 아마 이제 를 준비해야하는 시간인듯하다 조금 더 부지런해지고 조금 더 강해지자 오늘읽은 에서처럼 나름

Leave a Reply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

You may use these HTML tags and attributes:

<a href="" title=""> <abbr title=""> <acronym title=""> <b> <blockquote cite=""> <cite> <code> <del datetime=""> <em> <i> <q cite=""> <s> <strike> <stro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