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상] 김부선, 공지영 음성 녹취 파일, “이재명, 리틀 노무현 코스프레”..노사모에 지원 요청

[영상] 김부선, 공지영 음성 녹취 파일, "이재명, 리틀 노무현 코스프레"노사모에 지원 요청 김부선 "이재명, 리틀 노무현 코스프레" 노사모에 지원 요청 이재명 경기도지사의 이른바 '여배우 스캔들' 당사자인 배우 김부선 씨가 자신을 '노사모'(노무현을 사랑하는 사람들의 모임)' 회원 이라고 칭하며 후원금을 모금하고 있다 김부선 씨는 7일 페이스북에 "노사모 벗님들 딱 19분만 봐주십시오

공유도 부탁드립니다 성동 노사모 김부선 긴급 추가 김부선 후원계좌"라며 자신의 계좌번호도 덧붙였다 이와 함께 김 씨는 '[단독] 김부선, 이재명과 밀회 장소 최초 공개'라는 제목의 영상을 게재했다

이는 김 씨의 법률대리인인 강용석 변호사와 김세의 전 MBC 기자가 운영 중인 '가로세로연구소' 유튜브 계정에 올라온 영상이다 김 씨는 이 영상에서 "(이 지사가) 리틀 노무현 코스프레를 하고 있지 않느냐 그걸로 이 사람이 인기를 끈 거다 공장 소년 노동자 출신, 이런 걸로 감동하고 저도 그것 때문에 반했다 그런데 아니지 않냐

노 전 대통령을 흠모하고 존경했다는데 봉하마을 조문을 안 갔다면 이건 대국민 기만극이다"라고 주장했다 또 김 씨는 자택인 서울 옥수동 아파트로 강 변호사와 김 전 기자를 안내해 들어가서는 "이재명 씨가 드나들었던 그 장소다"라고 소개했다 이어 거실을 가리키며 "여기서 주로 데이트를 했다"라고 말했다 김 씨는 "이재명 씨를 두 번이나 보호해줬다 왜? 서로 부끄러운 일이니까

정말 고백하는데 유부남인 걸 알고 저를 설득했을 때 불행한 결혼을 하고 있다고 했다 각방 쓴다고 했다 이혼할 수도 있지 않느냐 김부선 혼자 외로웠는데 이런 남자를 남자친구로 사귀다가 결혼도 할 수 있겠지 나라고

이런 생각이 들었다 그런데 '너 왜 총각이라고 거짓말 했어'라고 하니까 '야 닳고 닳은 X이 내가 총각이라는 거 믿었어?'라고 했다 그 외에는 차마 입으로 옮길 수 없다 그게 2009년 8월에 통화한 것"이라고 말했다 또 영상에서 김 씨는 이 지사의 신체적 비밀을 알고 있다고 폭로했다

앞서 김 씨는 페이스북을 통해 "강용석 변호사에게 수임료 반은 외상했다"라며 자신의 계좌번호를 공개해 후원금을 모아왔다 한편 김 씨는 과거 이 지사와 자신이 연인 관계였다고 주장하고 있는 반면, 이 지사는 이를 전면 부인하고 있다 이에 '이재명 캠프 가짜뉴스 대책단'은 김 씨를 공직선거법상 허위사실 공표 혐의로 경찰에 고발했고, 이에 맞서 김 씨도 지난달 18일 이 지사를 공직선거법과 정보통신망법상 명예훼손 혐의로 서울남부지검에 고소했다 이어 지난달 28일에는 명예훼손에 따른 3억원 상당의 손해배상 청구 소송도 제기했다 김부선-공지영 음성파일 파문 "중요 부위 동그란 점"

배우 김부선(57)과 소설가 공지영(55)이 이재명 경기도지사의 신체 특징을 언급하는 내용이 담긴 음성파일이 유출돼 파문이 일고 있다 최근 SNS에는 김부선과 공지영의 통화 내용이 담긴 2분 20초 분량의 파일이 공개됐다 이 파일에서 김부선은 "더이상 연예인들이 이 사건으로 인해 권력의 시녀가 되지 않기를 바란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특히 김부선은 "오래돼서 기억이 잘 안 나는데 중요 부위에 동그란 점이 있다"며 "법정에 갔을 때 최악의 경우 이야기하려고 했는데 A국회의원이 기자들에게 다 이야기 했다"고 말했다 그러자 공지영은 "성추행, 성폭행 사건에서는 남성의 신체 특징을 밝힐 수 있는지가 관건"이라고 조언했다

현재 음성 파일은 빠른 속도로 퍼져나가고 있다 이에 대해 공지영은 자신의 SNS를 통해 "김부선씨 목소리 들어간 녹취 파일이 (유출됐다) 어이없다 1시간 넘은 통화에서 이 부분만 잘라 돌고 있다 녹취를 분당서에 제출했다 일체의 질문을 받지 않겠다"라고 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