쌍용차 렉스턴 스포츠 롱바디, 2가지 서스펜션 고심 중[24/7 카]

쌍용차 렉스턴 스포츠 롱바디, 2가지 서스펜션 고심 중 쌍용차 렉스턴 스포츠 롱바디가 출시를 앞두고 서스펜션에 대한 깊은 고심에 빠졌다 당초 리프스프링(판 스프링)이 적용될 것이라는 의견이 지배적이었지만, 코일 타입의 일반형 서스펜션도 동시에 선택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올해 초 쌍용차의 오픈현 SUV라는 타이틀로 데뷔한 렉스턴 스포츠는 매월 3천대에 이르는 계약을 이뤄내고 있다 덕분에 렉스턴 브랜드는 전년동기 대비 819% 판매증가를 보이고 있다 올해 1월 데뷔한 쌍용차 렉스턴 스포츠는 국내 경쟁자가 없는 독보적인 위치에서 높은 가성비를 앞세워 현재 대기수요 3개월에 이를 만큼 인기를 얻고 있다 이런 인기와 더불어 렉스턴 스포츠의 축거 연장형 추가 모델인 렉스턴 스포츠 롱바디에 대한 관심이 뜨겁다

현재로선 정확한 제원은 알 수 없다?길이가 300mm 가까이 늘고, 적재능력 100kg 정도가 늘어난다는 추정치만 있을 뿐이다 이에 따라 서스펜션에 대한 관심도 커진 상황이다 커진 관심은 다양한 스파이샷으로 확인됐다 올초 판 스프링이 적용된 렉스턴 스포츠 롱바디 타입의 사진이 뜨면서 거의 굳어지는 듯했지만, 최근 코일 스프링 타입의 일반 서스펜션을 단 테스트 모델이 카메라에 잡혀 두 가지 타입으로 구성되는 것이 아니냐하는 의견에 힘이 실리고 있다

이에 대해 쌍용차는 ‘렉스턴 스포츠 롱바디에 두 가지 서스펜션 타입을 테스트 하고 있는 건 사실이지만 양산형에 어떻게 적용할지는 아직 결정하지 않았다’고 답했다 아울러 홍보팀은 ‘판 스프링 타입과 코일 스프링 타입 두 가지에 대한 고심이 현재 진행형’이라고 밝혔다 출시시기 역시 관심거리다 매년 한 가지 신차를 내놓겠다는 쌍용차의 선언에 따라 내년 1월로 내다보는 의견이 있는가 하면 신형 코란도 C의 출시시기와 맞물리는 관계로 올 하반기를 출시시기로 점치는 시각도 존재한다